KYOBO 교보문고

검색영역

작가 정보

  • 국내작가> 인문/교육작가 > 정신분석학자
  • 출생지 : 서울특별시
  • 출생 :1956년
  • 소속 : 이한 마인드 클리닉 원장

작가소개

33년간 약 20만 명의 환자를 만나며 7만 시간을 진료한 정신분석 전문의이자 서른 살 딸아이의 엄마다. 한 살 아기부터 85세 노인에 이르기까지 마음이 아픈 사람이라면 누구든 만나려고 노력했고, 그 과정에서 사람이 살아가는 동안 맞닥뜨릴 수 있는 거의 모든 정신적 문제를 곁에서 지켜보고 치유해 왔다. 그녀의 진료실에는 뜻하지 않은 시련 앞에서 좌절하고 힘들어하는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그녀는 그들의 손을 잡아 주고, 그들이 마음 놓고 울게 해 주고, 그들의 상처를 따뜻하게 감싸 안아 주었다. 동시에 냉철한 언어로 내면의 문제를 대면하게 해 주어, 그들이 절망을 딛고 한 발 한 발 앞으로 나아가는 데 도움이 되고자 애써 왔다. 하지만 그녀 역시 딸에게만큼은 평범하고 서툰 엄마였다. 여느 엄마들처럼 딸이 세상에서 가장 완벽하고 특별한 아이처럼 보였고, 커서 훌륭한 사람이 될 거라고 믿었다. 그래서 딸이 생각했던 것과 다른 길로 가려고 하면 걱정이 되어 잔소리를 하고, 진심으로 말리기도 하면서 속을 끓인 날도 많았다. 그러던 어느 날 딸이 공부를 위해 떠난 미국에서 직장을 구하고 남자 친구를 만나 결혼을 하겠다고 했을 때, 그래서 앞으로도 미국에서 살아야 한다고 했을 때 깨달았다. 딸이 더 이상 품 안의 자식이 아님을, 이제는 혼자 독립할 만큼 컸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떠나보내야 한다는 것을. 그리고 오랫동안 정신과 의사로 살아오며 진료실을 찾은 수많은 사람들에겐 해 주었지만 정작 30년 동안 키워 온 딸에게는 미처 해 주지 못한 이야기들이 많다는 것을. 그래서 책을 쓰기 시작했다. 딸을 키우며 늘 하고 싶었지만 앞으로도 늘 곁에 있을 거라고 생각해서 미뤄 온 말들을 하나둘씩 정리하기 시작한 것이다. 그러다 문득 진료실에서도 못 다한 이야기가 있다는 것을 깨닫고 세상의 모든 딸들에게 해 주고 싶은 이야기들을 추렸다. 그래서 이 책은 어른이 되었지만 아직도 홀로서기가 두려운 딸들에게 엄마로서, 정신분석 전문의로서 꼭 해 주고 싶은 심리학적 조언들을 담고 있다. 소아정신과 의사이자 정신분석 전문의로, 1956년 서울에서 태어나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21년간 국립서울병원에서 일했으며 한국정신분석학회 부회장과 대한소아청소년 정신의학회 홍보이사를 역임했다. 현재 고려대학교와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외래 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고, 이한 마인드 클리닉 원장으로 마음이 아픈 사람들을 치유하고 있다.

학력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경력

국립서울병원 근무
한국정신분석학회 부회장, 대한소아청소년 정신의학회 홍보이사 역임
고려대학교,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외래 교수
소아정신과 의사
정신분석 전문의
이한 마인드 클리닉 원장

작품

0
메뉴

관심작가 등록

관심작가로 추가 하시겠습니까?
  • 관심작가의 정보 및 최신작을 한번에 확인 할 수 있습니다.
  • 관심작가의 신간이 발행되면 알려드립니다.
토스트팝업